우리은행 ․ 우리카드와 함께 그룹 통합결제 플랫폼 구축, 시장 경쟁력 강화
타 금융사 고객까지 누구나 쉽게 이용할 수 있는 ‘개방형 플랫폼’ 구현
빅테크 중심으로 급성장중인 지급결제 시장에 한 단계 도약 기반 마련

우리금융,「그룹 통합결제 플랫폼」구축 나서다!

이혜원 기자 | news@thesegye.com | 입력 2021-05-02 16:52:17
  • 글자크기
  • +
  • -
  • 인쇄
  • 내용복사

[세계타임즈 이혜원 기자]우리금융지주는 플랫폼 기업 주도로 급성장하고 있는 간편결제 시장에서 경쟁력 확보는 물론, 개정안 입법 추진중인 지급지시전달업(마이페이먼트) 도입에 대응하기 위해 자회사인 우리은행, 우리카드와 함께 「그룹 통합결제 플랫폼」을 구축한다고 2일 밝혔다.


앞서, 우리금융지주는 지난달 초 「그룹 통합결제 플랫폼」 구축을 위한 태스크포스팀(TFT)을 꾸리고, 자회사 간 시너지 효과 및 플랫폼 경쟁력을 강화하고 있다.


  이번에 구축되는 플랫폼은 우리은행 계좌나 우리카드를 보유하고 있지 않은 타 금융사 고객까지 이용 가능한‘개방형 플랫폼’으로, 온·오프라인 결제 편의성을 제공함으로써 고객과의 접점을 넓혀나갈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되고 있다.


  우리카드는 개방형 플랫폼 구축과 함께 페이먼트 고도화 사업에 박차를 가하고 있다. 우리카드 앱인 ‘우리페이’에 삼성페이 MST(마그네틱보안전송) 결제, 타은행 계좌결제, 교통카드 결제 서비스를 순차적으로 탑재할 예정이다.


  또한, 우리은행 앱 WON뱅킹 내에 우리카드의‘우리페이’를 구현하는 서비스도 준비하고 있다.
우리금융지주 관계자는“지난해 전자금융거래법 개정안 입법 추진에 따라 마이페이먼트와 종합지급결제업 도입이 임박했다”며,“우리금융그룹 통합결제 플랫폼이 구축되면 빅테크 중심으로 급성장 중인 지급결제 시장에서 우리금융그룹이 한 단계 더 도약할 수 있는 기반이 마련될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지난 9일 우리은행은 네이버와 전략적 업무협약(MOU)을 체결하고, MZ세대 및 B2B2C(기업간 거래와 기업과 소비자 간 거래를 결합한 전자상거래 형태) 대상 금융 ‧플랫폼 융합 컨텐츠 공동 개발과 마케팅을 추진해 나가기로 했다. 

 

 

[저작권자ⓒ 세계타임즈.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카카오톡 보내기
  • 카카오스토리 보내기
  • daum
이혜원 기자 다른기사보기
  • 글자크기
  • +
  • -
  • 인쇄
  • 내용복사

헤드라인HEAD LINE

포토뉴스PHOTO NEW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