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램지어 위안부 관련 논문은 사상 유례를 찾아볼 수 없는 반인륜적 만행, 강력 규탄
- 박기열 위원, 램지어 후원해온 미쓰비시 제품 불매운동 필요성 제기
- 박순규 위원, 미쓰비시 제품 불매운동을 전 세계적인 ‘No Japan’ 운동으로 확산시켜야

서울시의회 반민특위, 램지어 후원해온 미쓰비시 불매운동 나섰다

이장성 기자 | news@thesegye.com | 입력 2021-03-06 17:40:38
  • 글자크기
  • +
  • -
  • 인쇄
  • 내용복사
▲ 왼쪽부터 송아량, 봉양순, 양민규, 유용, 김정태, 박기열, 홍성룡, 이광호, 최정순, 최웅식, 송정빈, 박순규 위원

 

[서울=세계타임즈 이장성 기자]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를 '매춘부'로 규정한 존 마크 램지어 하버드대 교수의 논문이 전 세계적으로 공분을 사고 있는 가운데, 서울시의회 친일반민족행위청산 특별위원회(이하 ‘반민특위’, 위원장 홍성룡)는 5일 제2차 회의에 앞서 긴급 간담회를 개최하고 램지어 교수를 후원해온 미쓰비시 제품에 대해 불매운동을 전개하자고 결의했다. 

 

 홍성룡 위원장(더불어민주당·송파3)은 “램지어는 유소년 시절을 일본에서 보냈으며 2018년에는 일본 정부의 훈장인 욱일장을 받은 인물이다. 공식 직함은 하버드 법대 '미쓰비시 일본 법학 교수'인데 그 자리는 대표적인 전범기업인 미쓰비시 중공업이 1970년대에 150만 달러의 기부금을 주는 조건으로 만들어졌다”고 언급하고, “램지어는 미쓰비시의 후원을 받아 터무니없는 거짓 논리로 일본이 저지른 반인륜적인 과거사를 왜곡하고 있다”고 지적했다. 

 

 박기열 반민특위 위원(더불어민주당·동작3)은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를 '매춘부'로 규정한 램지어의 논문은 최소한의 학자적 양심마저 저버린 사상 유례를 찾아볼 수 없는 반인륜적 만행”이라고 강하게 비난했다.  

 

 이어 박 위원은 “미쓰비시 제품을 소비하는 것은 일본 제국주의 망령에 사로잡혀 극우 세력의 앞잡이 노릇을 하고 있는 램지어의 주장에 동조하는 것이나 다름이 없다고 생각한다”면서 미쓰비시 제품 불매운동 필요성을 제기했다. 

 

 이와 더불어 반민특위 박순규 위원(더불어민주당·중1)은 “아베 정권의 수출규제 당시 온 국민이 자발적으로 ‘No Japan’ 운동을 벌인 결과 단순히 수출규제에 항의하는 수준을 넘어서 사회·경제적으로 큰 효과가 있었다”고 말하고,  

 

 “일본이 반인륜적 과거사에 대해 진정 어린 사과와 배상을 하고 그에 동조하는 세력이 없어질 때까지 미국에서 한인교포들을 중심으로 벌이고 있는 미쓰비시 제품 불매운동이 전 세계적인 ‘No Japan’ 운동으로 확산되도록 마중물 역할을 하자”며 동참을 호소했다. 

 

 한편, 이날 반민특위는 서울시 문화본부와 서울시교육청으로부터 ‘친일반민족행위 청산 지원에 관한 조례’, ‘일본 제국주의 상징물의 사용 제한에 관한 조례’의 추진계획과 방향에 대한 업무보고를 청취하고 특위 활동계획을 논의했다. 

 

[저작권자ⓒ 세계타임즈.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카카오톡 보내기
  • 카카오스토리 보내기
  • daum
이장성 기자 다른기사보기
  • 글자크기
  • +
  • -
  • 인쇄
  • 내용복사

헤드라인HEAD LINE

포토뉴스PHOTO NEW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