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코로나19 피해지원, 지역경제 활성화에 집중지원 -

[세계로컬핫뉴스] 대전시, 4,411억원 규모 올해 첫 추경 편성

이채봉 기자 | news@thesegye.com | 입력 2021-05-17 19:48:56
  • 글자크기
  • +
  • -
  • 인쇄
  • 내용복사

[대전=세계타임즈 이채봉 기자] 대전시가 올해 제1회 추가경정예산으로 4,411억 원을 편성해 시의회에 제출했다.   

 

대전시의 이번 추경은 일반회계에는 3,780억 원, 특별회계는 631억 원으로, 코로나19로 인한 피해업종 및 취약계층을 신속 지원하고 일자리 창출 등 맞춤형 고용대책을 추진하여 지역경제 활성화에 중점을 두고 편성했다. 

 

대전시는 우선, 코로나19 직격탄을 맞은 소상공인, 중소기업과 취약계층 지원을 위해 중소기업 고용안정 지원 60억 원, 소상공인 사회보험료 지원 40억 원, 한시생계지원 83억 원, 일반택시기사 긴급 고용안정지원 29억원을 반영했고, 코로나19 긴급지원 및 재난재해에 대비 재난관리기금 300억 원을 추가 적립한다. 

 

또한, 일자리 확충과 소비촉진을 통한 지역경제 활성화를 위해 대전형 공공일자리 25개 사업 75억 원, 희망근로사업 72억 원, 대전형 뉴딜펀드 41억 원, 지역사랑상품권 발행 250억 원, 전통시장 온통대전 캐시백 지원 10억 원 등을 담았다. 

 

아울러, 약속사업 등 지역 현안사업의 차질없는 추진을 위해 대전역 환승센터 건립 보상비 300억 원, 공공어린이 재활병원 건립 127억 원, 스타트업파크 구축 121억 원, 하천재해예방사업 74억 원, 2027년 하계세계대학 경기(U-대회) 유치 20억 원을 반영했다. 

 

대전시 유득원 기획조정실장은“이번 추경은 코로나19 대응 및 지역경제 회복에 총력 대응하는데 중점을 뒀다”며 “예산안이 확정되면 최대한 신속하게 집행해 시민 체감도를 높이겠다”고 말했다. 

 

한편, 이번에 편성한 예산안은 시의회 의결을 거쳐 오는 6월 21일 최종 확정된다. 

 

[저작권자ⓒ 세계타임즈.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카카오톡 보내기
  • 카카오스토리 보내기
  • daum
이채봉 기자 다른기사보기
  • 글자크기
  • +
  • -
  • 인쇄
  • 내용복사

헤드라인HEAD LINE

포토뉴스PHOTO NEW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