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리은행, 환경부와 함께 기후위기 취약계층 지원사업 실시

이송원 기자 / 기사승인 : 2022-06-23 15:00:01
  • -
  • +
  • 인쇄
폭염 등 기후위기 취약계층에 여름철 이불, 생수, 쿨매트 등 폭염대응 물품 전달
   환경부와 함께 기후위기 취약계층 지원과 폭염대응 홍보 등 사회적 공익활동 지속 추진
   우리은행, 기후 불평등 해소를 위한 다양한 지원사업으로 ESG경영 실천할 것

[세계타임즈 = 이송원 기자] 우리은행은 22일 여름철 폭염에 취약한 기후위기 취약계층 지원을 위해 충남 아산시청에서 환경부와 한국기후‧환경네트워크, 한국환경산업기술원, 현대백화점, BGF리테일 등 정부와 시민단체, 기업이 함께하는 폭염대응 물품 전달식을 가졌다고 23일 밝혔다.

이날 전달식에는 유도현 우리은행 경영기획그룹 부행장과 유제철 환경부 차관, 이태규 아산시 부시장 등 관계자들이 참석했으며 아산시에 소재한 취약가구를 방문해 폭염대응 물품을 전달했다. 우리은행이 지원한 여름용 이불을 비롯해 생수, 쿨매트, 부채 등 기업들이 지원하는 물품은 홀몸 어르신, 장애인, 저소득 가구 등 폭염, 홍수와 같은 기후위험에 노출이 쉽고, 사회‧경제적 보호가 필요한 취약계층 1,970가구 및 전국 30개 사회복지시설에 전달된다.

우리은행은 앞으로도 환경부를 비롯해 지난 5월 업무협약을 맺은 한국기후‧환경네트워크 등 관련 기관과 함께 취약계층의 폭염 적응력을 높이는 각종 지원과 폭염 대응 홍보 등 사회적 공익활동을 지속적으로 전개할 계획이다.

우리은행 관계자는 “기후위기는 사회적 약자에게 가장 먼저 다가올 수밖에 없기에 불평등 해결을 위해서는 우리 모두의 적극적인 참여와 관심이 필요하다”며, “우리은행은 나아가 기후 불평등 해소를 의무와 책임으로 받아들이고 기후위기 취약계층에 대한 다양한 지원사업을 적극적으로 펼쳐 ESG경영을 실천하겠다”고 밝혔다.

한편, 우리은행은 매년 임직원들이 매달 급여의 일부를 자발적으로 기부해 조성한 ‘우리사랑기금’을 활용한 ‘취약계층 여름(겨울)나기 지원사업’으로 기후 불평등 해소를 위한 지속적인 노력을 펼쳐오고 있다.

 

[저작권자ⓒ 세계타임즈.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뉴스댓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