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주시·한국탄소산업진흥원, 6대 특화분야 선정업체 26개사 참여하는 상호 교류의 장 마련

김동현 기자 / 기사승인 : 2022-06-23 17:28:55
  • -
  • +
  • 인쇄

 

[전주=세계타임즈 = 김동현 기자] 전주시와 한국탄소산업진흥원이 23일 탄소와 식품 등 6대 지역특화분야 중소기업 지원 방안을 찾기 위한 ‘제2회 이(異)업종 포럼’을 개최했다.


이 포럼에는 ▲탄소 식품 공예품 자동차부품 전기·전자부품 화장품의 6대 지역특화분야 업종 중소기업 중 ‘전주형 중소기업 특화분야 지원사업’에 선정된 26개 기업이 참여해 사업 추진과정에서 겪고 있는 애로사항을 공유하고 목표한 성과 창출을 위한 방안을 논의했다.

시와 진흥원, 26개 기업은 특화분야 지원사업 추진상황을 공유하면서 이(異)업종 간 정보교류 시간을 통해 향후 성장 발판을 모색하기도 했다.

이날 포럼에는 이주현 전북지방조달청장이 참석한 가운데 조달절차와 계약방법 등 기업의 이익을 극대화하기 위한 실무교육도 진행됐다.

전주시 중소기업과 관계자는 “2019년부터 4년간 전주형 중소기업 특화분야 지원사업을 추진하면서 136개사가 지원을 받았고, 수혜기업의 평균 매출액 6.1%, 평균 고용률 12%가 증가한 바 있다”면서 “사업이 종료되는 2022년도까지 목표한 성과를 거둘 수 있도록 적극 지원하겠다”고 말했다.

 

[저작권자ⓒ 세계타임즈.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뉴스댓글 >